ABOUT

다람집은

작가, 디자이너, 에디터 등 창작자들의

공유작업실 입니다.

서울시 용산구 남영동에서 시작한 공유작업실은 2020년 현재 위치인 동작구 본동으로 이전 하며 다람집이라는 이름을 내걸었습니다. 시각디자이너, 제품디자이너, 에디터, 크리에이터, 작가 등 각자의 작업을 하는 창작자들이 모였습니다. 다람집에서는 개인 작업 뿐만 아니라 함께 있기에 가능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실행합니다.

 

공간공유

개인의 작업공간 
그리고 공유공간

다람집은 공간을 나누는 물리적 벽이나 파티션이 없는 오픈스페이스 입니다. 

취향공유

서로의 취향, 사고, 관심사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서로의 취향, 사고, 관심사 등을 함께 공유하고 있습니다.

일상공유

일상의 평범한 사건도
기념이 될 수 있도록

크리스마스는 그냥 지나 갈 수 없어요. 생일은 함께 축하해야 하자나요. 일상의 사건도 기념이 될 수 있도록 작은 파티를 열거나 기념이 될 수 있도록 일을 벌리고 기록합니다.

작업공유

함께 있기에 가능한 일
함께 해서 가능한 일

각자의 작업에 대해 의견을 나누거나 공동의 프로젝트를 진행 할수 있는 기회가 열려 있습니다.